반응형

코털 뽑으면 위험 코털가위 코털제거기 왁싱 뽑기





 nose hair : 코 속에 돋아있는 털로 코 아래쪽이 아니라 콧구멍 내부의 점막에 돋아있기 때문에 수염과 구분된다. 인체 여기저기에 분포되어 있는 "털" 중에서도 유용한 기능을 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한다.   





 코내부로 흡입된 이물질을 1차적으로 걸러내는 필터 역할을 하고, 반대로는 코에서 나오는 인체의 부산물을 붙잡는 역할도 한다. (콧물 같은 것). 필터 역할을 하기 때문인지 그 굵기가 매우 굵고 강력하다. 정리되어야 하는 대상으로 인식이 되지만 만약에 이게 처음부터 없었을 경우 요즘같이 미세먼지가 심할 때 사람들은 꽤나 고생했을 것. (따갑고 따갑기 때문에). 꼭 미세먼지나 황사가 아니더라도 대기 중에는 인체에 무해한 입자같은 것이 부유하고 있다. 콧털은 이같은 것을 걸러내는 기능을 해준다.





 여러모로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건 사실이지만, 들어가 있지 않고 코바깥으로 삐져나왔을 경우 혐오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콧털이 첫인상을 결정하는 요소가 될 수도.. 실제로 면접 전 메이크업 등을 할 때 콧털은 필히 정리되는 대상이 된다.





 콧털의 성장(?)은 2차 성징이 지나면서 더 활성화 되는 편이다. 그래서 어린이들에겐 보이지 않는 반면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고있는 남학생들이나 청년, 장년 이상의 남성들에게 많이 보이기도 한다. 보통은 여성보단 남성에게 보기 싫을 정도의 콧털이 발견되는 빈도수가 많다. 하지만 정리의 대상이라고 해도 정리를 하는 방법에 있어 차이가 있을 수 있는데, 대다수의 남성들은 이러한 콧털을 뽑는 방법을 선택한다.





 하지만 코털 뽑으면, 콧털을 뽑게 되면 일단 눈물이 날 정도로 따끔한 편이며. 전문가들은 뽑는 방법은 지양할 것을 강조한다. 콧털도 엄연히 털이기 때문에 자란 자리가 모공인 셈인데, 그 굵기가 굵다보니 뽑게 되면 코속에 구멍이 생기는 거나 마찬가지. 그리고 잘못 뽑았을 경우 출혈이 되기도 하며 뽑는 과정에서 비강(코속 점막을 의미함)에 상처가 생기면 염증이 생길 위험이 있다. 그래서 콧털정리를 위한 왁싱도 권장되지 않는 사항.





또 어떠한 남성들은 콧털가위를 이용하기도 한다. 콧털가위의 경우 끄트머리가 저렇게 둥그스름하게 되어 있는 경우가 많은데, 비강에 상처를 입을 경우 염증이 생길 위험이 있어 끝이 찔리지 않게 하려는 목적. 하지만 재수가 없는 경우 끝이 둥근 것을 써도 찔리는 경우가 있다. 비강에 상처를 입어 염증이 생기는 것을 단순하게 코 속에 상처가 생긴 것으로 인식할 수도 있는데, 코부위에 위치한 혈관의 경우 뇌쪽으로 직결되는 혈관이다. 그래서 만일 뽑거나 가위를 쓰다가 상처를 입고, 염증이 생겼을 때, 진짜로 재수가 없으면 그게 뇌수막염이나 뇌종양 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 확률적으로 비일비재한 상황은 아니지만, 실제 사례가 있으니 의학적으로는 경고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러한 점에서 "코털 뽑으면" 을 검색할경우 코털제거기를 이용할 것을 많이 권장한다. 실제로 코털제거기의 경우 초록창에만 검색해도 광고를 할 정도로 많은 제품들이 있고, 상품 숫자만 봐도 4만여건이 넘어 수요도 많고 공급도 많은 제품이다. 가*사* 라는 브랜드의 경우 방송에서 남자 연예인들이 활용하는 것이 많이 보이는 제품이기도 하다. 아무래도 남들에게 노출되는 직업의 특징상 외관으로 봤을 때 지저분해보이는 콧털을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모양. 그런데 그 브랜드는 수입 제품이라 그런지 일단 비싸다는 단점이..





 미드브로 라는 쇼핑몰에서 판매한다는 나도미남 코털제거기. 코털제거 헤드는 끝이 둥그스름하게 되어있어서 다칠 염려가 없고, 아예 동그란 모양이기 때문에 재수없게 자르다가 상처를 입을 위험도 없다. 또한, 나도미남 코털제거기는 잔털제거헤드라고 해서 구레나룻이나 눈썹 등의 잔털을 관리하기에도 좋다고 한다. 코털 뽑으면 검색했다가 콧털만 정리하지 말고 전체적으로 얼굴을 관리하는 그루밍족이 되어보자.


링크클릭시 나도미남 코털제거기 로 이동합니다!


https://smartstore.naver.com/midbroo/products/376681948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김봡 김봡

김봡

댓글을 달아 주세요